김동환 목사님의 저서 '이렇게 기도하라' 중에서
'진짜 기도와 가짜기도'에 대해 읽고 묵상하는 시간을 갖습니다.

'기도를 하는 자, 기도를 듣는 자'에 대해 읽고 묵상한 후 심도깊은 나눔의 시간을 가졌어요.
"지금까지 누구에게 기도하는 지 모르고 했다."
"모태신앙으로 별 생각없이 습관적으로 했다."
"진정한 하나님의 자녀로서 기도해야겠다."
"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이 이런 분이신 줄  이제 알았다." 등등
학생들의 고백은 참 솔직하고 진지했어요~